원심분리기를 위한 완벽한 내마모 솔루션

고객의 공정 및 응용 분야 문제를 철저히 이해함으로써, 당사는 마모, 열 및 부식 문제를 사전에 해결하여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자) 및 원심 분리 장비 재구축자에게 생산성, 신뢰성 및 수명 연장을 제공합니다.

Kennametal의 성공은 당사의 역량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 당사는 고객과 협력하여 결과를 최적화하고 광범위한 재료, 제품 솔루션, 응용 분야 및 맞춤형 부품 제조 및 경납땜 전문 지식을 활용합니다.

첨단 재료 과학, 응용 분야 지식 및 설계 전문 지식을 통해 당사는 원심 분리 장비를 위한 혁신적이고 맞춤화된 내마모성 솔루션의 광범위한 제품군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성공을 지원합니다.

디캔터 원심분리기 타일

당사는 토치, 인덕션 및 용광로 브레이징과 같은 공정을 사용하여 강재와 카바이드를 결합하는 수십 년의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러한 공정을 사용하여 매년 수백만개의 공구 및 부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당사는 새로운 원심분리기 타일을 통해 원심분리기 재구축업체에 시장 표준의 OEM 품질과 신뢰성을 제공하는 제품을 개발했습니다.

자세히 읽기

카바이드 내마모 솔루션 구성품

Kennametal은 수십년 동안 원심분리기 내마모 부품을 공급해 왔습니다. 당사는 디캔터 원심분리기 내마모 부품과 부품의 사용 환경에 대해 잘 알고 있습니다.

또한 저품질의 내마모 제품으로 인해 서비스에 실패하고 예상치 못한 가동 중단 시간을 초래하는 경우 고객의 평판에 손상을 초래하는 위험을 잘 알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기

텅스텐 카바이드 소재

Kennametal은 텅스텐 카바이드의 혁신적인 제조법을 기반으로 설립되었습니다. 오늘날에도 카바이드는 여전히 당사의 공구 및 내마모 제품의 주요 소재입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역량에 투자하고 있으며 도구의 수명주기에 대한 통합 프로세스를 갖추고 있습니다. 채굴에서 원자재, 생산 및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우리는 카바이드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기


Separation Solutions for Centrifuge Machines

Check out our brochure for additional information.

View Now
내 솔루션 페이지에 을(를) 추가하려고 합니다.. 진행하시겠습니까?
product-image
Please adjust the following properties from

ISO 카탈로그 번호

ANSI 카탈로그 번호

to find similar products.

The following files are available

Please select a file to download

Models

대시보드 정보를 보려면 로그인해야 합니다.
Session expired due to inactivity, please login again
장바구니에 추가하려는 제품()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고객 서비스에 문의하십시오.
항목이 장바구니에 추가되었습니다.

. Please enter the desired qty for the material(s) you want to include in your promotion or Proceed Without Promotion and only your base materials will be added to the cart.

Minimum quantity should be

SAP Material Number ISO 카탈로그 번호 등급    
Thank you for your registration, pending approval & completion of the registration, your access is currently limited. Full utilization of product search capabilities & collaboration space is available and will remain. Please allow 2 business days for registration completion.

You are about to leave the Solution building process.

Are you sure you want to leave?